※문제가 되는 글은 운영자에게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문제시 삭제하겠습니다.

연합뉴스

사람속(Homo) 조상 긴 모유수유가 두뇌·사회구조 발달 가져와

입력 2019.08.30. 10:17 
 

치아 동위원소 분석..원인(猿人) 한 달 만에 줄였지만 3~4살까지 수유

오스트랄로피테쿠스 아프리카누스(왼쪽)와 사람속 초기 조상의 치아 형태학적으로 분명한 차이를 보일 뿐만아니라 치아 에나멜의 칼슘 안정동위원소도 다른 것으로 분석됐다. [빈센트 발터 제공/이 기사에만 제한적으로 사용]

오스트랄로피테쿠스 아프리카누스(왼쪽)와 사람속 초기 조상의 치아 형태학적으로 분명한 차이를 보일 뿐만아니라 치아 에나멜의 칼슘 안정동위원소도 다른 것으로 분석됐다. [빈센트 발터 제공/이 기사에만 제한적으로 사용]

(서울=연합뉴스) 엄남석 기자 = 현생인류와 직계 조상을 포함하는 사람속(屬·Homo)의 초기 조상은 자식에 대한 모유 수유가 오스트랄로피테쿠스를 비롯한 다른 원인(猿人)들보다 상당히 더 길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차이는 지능발달과 사회구조 형성 등 현생인류의 특징을 결정짓는 역할을 했을 것으로 추정됐다.

영국 브리스틀대학에 따르면 이 대학과 프랑스 리옹대학 연구진은 사람속 초기 조상과 원인들의 이빨 화석을 분석해 얻은 이런 연구 결과를 과학저널 '사이언스 어드밴시스(Science Advances)'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남아프리카에서 발굴된 사람속 초기 조상과 오스트랄로피테쿠스(Australopithecus)속으로도 분류되는 파란트로푸스 로부스투스(Paranthropus robustus)와 오스트랄로피테쿠스 아프리카누스(A. africanus) 등의 치아 화석 약 40개에서 치아 에나멜을 채취해 유아가 모유를 먹을 때 생기는 칼슘 안정동위원소를 측정했다.

이와함께 치아 에나멜 발달에 따른 나이를 추정해 비교한 결과, 사람속 초기 조상은 상당수가 3~4살이 될 때까지 모유를 먹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약 100만년 전 멸종한 P.로부스투스와 A.아프리카누스 유아는 태어난 첫 달부터 모유 양을 크게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P.로부스투스는 치아 해부학적 측면에서 볼 때 사람속 초기 조상보다 더 강력한 이빨을 가졌던 것으로 분석됐다.

약 380만년 전 화석으로 복원한 오스트랄로피테쿠스 시조 A.아나멘시스 [AFP/클리블랜드 자연사박물관/매트 크로우=연합뉴스]

약 380만년 전 화석으로 복원한 오스트랄로피테쿠스 시조 A.아나멘시스 [AFP/클리블랜드 자연사박물관/매트 크로우=연합뉴스]

연구팀은 사람속 초기 조상의 긴 모유 수유가 두뇌발달 등과 같은 현생인류의 특성을 발현시키는 역할을 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봤으며, 늦게까지 젖을 먹이는 육아방법이 자식 간 터울과 사회구조 등에도 중대한 변화를 가져왔을 것으로 추정했다.

논문 공동저자인 브리스톨대학 지구과학과 테오 타카일 박사는 "모유수유 기간이나 이유식을 먹는 나이 등 젖떼기와 관련된 것들은 침팬지와 오랑우탄을 비롯한 유인원과 인간이 포함된 사람족 사이에서 다양한 차이를 보인다"면서 "이런 차이는 두뇌발달이나 인구변화, 사회 그룹의 크기와 구조 등과 관련해 사람속의 진화에 중요한 역할을 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했다.

연구팀은 그러나 수백만년 전 화석으로 이런 변화에 대한 통찰력을 얻는 것은 도전적 과제라는 점을 인정하면서 "모유 수유 관행과 뇌의 크기나 사회적 행동 등과의 공진화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칼슘 동위원소 구성에 관해 추가연구가 필요하다"고 했다.
 

eomns@yna.co.kr

제목 조회 수
“미국에 대해 4가지를 몰랐다” 중국인들의 뒤늦은 통탄 - 오마이뉴스 4
코로나로 생명은 잃었지만 사랑은 지켰다..세계를 울린 사진 3장 - 머니투데이 4
‘알츠하이머병 주범’ 아밀로이드 플라크, 100년 비밀 풀렸다 - 연합뉴스 4
“오빠는 용감했다”..美6세 소년,맹견공격서 여동생 구해 - newsis 5
한국의 그랜드 캐니언 ‘멍우리 협곡’..유네스코도 인증한 한탄강 비경 - 중앙일보 4
‘디지털 교도소’ 등장…30년간 범죄자 신상공개 - 뉴스웨이 6
“나, 엔니오 모리코네는 죽었습니다” 스스로 작성한 부고 공개돼 - 한국일보 10
나비는 어떻게 ‘하늘에서 떨어지는 볼링공’ 같은 빗방울 충격 피하나 - 한겨레 4
“코로나 이전 못돌아가”..‘탈세계화·큰 정부·양극화’ 시대 온다 - newsis 5
삼풍百 일식집 막내 “‘나가! 이새끼야’ 주방장 외침이 날 살렸죠”- news1 3
겉만 번지르르? ‘나혼산’ 유아인은 단지 족쇄를 털고 싶을 뿐 - 엔터미디어 5
7200억대 자산가의 극단적 선택…결국 돈이 문제였다 – 머니투데이 4
녹음기에 전기충격기도.. 요즘 젊은 남녀, 침대서도 못믿어 - 조선일보 8
15년 만에 바뀐 회춘의 비밀..“젊은 피 수혈 필요 없다” - 연합뉴스 8
교회도 통째로 바꿨다.. 찬양예배 없애고 ‘통성기도’ 자제 - news1 5
‘나 하나쯤’ 한국선 안 통해..이태원 태풍 막은 ‘국민 클라쓰’ - news1 4
조선의 상팔하팔 6
우리가 알던 세상은 끝났다..‘포스트 코로나’ 3가지가 바뀐다 - 머니투데이 5
‘코로나의 역설’ 지구가 조용해졌다.. 진동 줄고 하늘 맑아지고 - 서울신문 13
딥마인드, 아타리 57개 모든 게임 ‘인간추월’ 성과 - 한겨레 12
[중앙시평] 서양 우월주의의 종언? - 중앙일보 11
인류 직접 조상 H.에렉투스, ‘루시’ 등과 같은 지역서 살아 - 연합뉴스 7
얼음 덮인 남극, 9천만년 전 공룡시대 땐 울창한 숲이었다 - 연합뉴스 10
인류 초기 종교집단?..5000년 전 제례 공간, 이라크서 발견 - 서울신문 8
중국, 세계 인터넷 확 바꿀 ‘뉴IP’ 밀어부친다 - 지디넷미디어 8
인간 수명 한계 없앨까..미 연구진 114세 세포를 ‘아기 수준’으로 바꿔 - 서울신문 10
‘중국 말고 한국 진단키트 주세요’ 전세계 러브콜 쇄도 - 국민일보 12
너를 만났다 - MBC 휴먼타큐멘터리 9
'20번 빨아쓰는 나노마스크 2천원'…식약처 승인만 남았다 - news1 11
'얼굴 없는' 비대면 사회의 두 얼굴 - 경향신문 10
사회는 변했는데 한국교회는 왜 예배당 예배 집착하나 - 연합뉴스 12
[이광식의 천문학+] 90년 전 명왕성 발견의 숨은 공로자..여성 수학자의 사연 - 서울신문 24
‘가타카나 신라 유래설’ 제기한 일본 학자 “‘각필’ 볼수록 확신” - 한겨레 30
터키 선사 유적지서 8천500년 전 사람 이빨 장신구 출토 - 연합뉴스 36
[앵커브리핑] “내가 이러려고 배우가 된 것은 아닌데..” - jtbc 23
다람쥐가 추위 견디며 겨울잠을 자는 비결 - 아시아경제 53
뇌는 스스로 청소한다..서서히 밝혀지는 ‘잠의 비밀’ - 경향신문 30
네안데르탈인이 만든 “마지막” 독수리 발톱 목걸이 발굴 - 연합뉴스 25
[김지수의 인터스텔라] 이어령 마지막 인터뷰 “죽음을 기다리며 나는 탄생의 신비를 배웠네” - 조선일보 45
97세 노벨상 수상자 “정년퇴직제 탓 33년 전 쫓겨나듯 英 떠나” - 연합뉴스 35
佛 전신마비 환자, '뇌파+로봇 슈트'로 걷기 성공 - 연합뉴스 41
청소아주머니의 주머니돈 29
사람속(Homo) 조상 긴 모유수유가 두뇌·사회구조 발달 가져와 - 연합뉴스 30
[전시]백산무역과 경주 최부자의 독립운동, 특별전 ‘나라가 없으면 부자도 없다’ - 민중의 소리 69
한국 아파트 80살이 최고령···예멘 500살 아파트 비결은 - 중앙일보 51
제주개는 한국 고유 토종개..독립적인 품종 - 연합뉴스 41
김밥할머니의 장학금 덕분에 미국 대학 교수됐어요 - 파이낸셜뉴스 43
美 해군 전투기 조종사 'UFO 목격..극초음속 비행' - 서울신문 41
대형교회 보란듯.. 승효상, 시골에 15평 '교회다운 교회' 짓다 - 한국일보 35
[멋진댓글 시리즈1] 31
장의 차량의 역사, 영구 차량의 변천사 - 글로벌 오토 뉴스 93
하루 숲 속 생활 뒤 스트레스 측정하자..놀라운 결과 - SBS 27
친한 친구끼리는 뇌파도 비슷하게 나온다…“fMRI로 뇌속혈류 측정비교” - 뉴스웍스 71
[결정비용] 뇌, 사소한 고민에도 에너지 펑펑 '결정할 때마다 피곤해' - 한국일보 77
바나나는 열대에서만 자란다? 아마추어 과학자의 엉뚱한 도전 86
20대 기억력 지닌 80대 '슈퍼에이저' 비밀 밝혀졌다 - newsis 80
국가는 가족에, 가족은 비혼자에 떠넘겨.. '돌봄의 민주화' 고민할 때 - 경향신문 179
스스로 바둑 깨우친 '알파고 제로' 나왔다..'AI 신기원' - 연합뉴스 47
엄마 얼굴 쏙 빼닮았는데… 관상-성격은 왜 다르지? - 동아일보 172
"종교는 인민의 아편"… 과학으로 입증됐다 - 아시아경제 273
슬픈 영화를 보고 나면 유대감이 더 강해진다? - 매일경제 262
불협화음 다음에 들려오는 화음(기독교사상 2016년 7월호) 400
영적 웜홀(Wormhole)로 인도하는 안내자(기독교사상 2016년 4월호)- 민돈후목사 360
발레리나 강수진의 완벽은 없다. 208
진정한 스포츠맨쉽 201
행복이란? 242
'한숨' 쉬는 것은 정말 좋지 않은 일일까? 761
무표정한 당신 '공감 능력'도 떨어진다? 585
잘됐으면 좋겠다 - 홍대광 409
메멘토 모리, 죽음이 삶에게 건네다 640
요즘 엄마의 충고 543
백만장자의 내려놓음 605
|인물| 김교신 798
김교신의 무교회주의와 '일상성 속의 증거'로서의 신앙 - 양현혜교수(기독교사상 2015년 5월호) 1285
그 중에 그대를 만나 - 이선희 1177
남을 위해 기도하면, 화병이 사라진다. - 다음뉴스 2993
바램 - 노사연 2989
또 운다 또 - 다비치 2937
사랑없인 못 살아요 - 조영남 1274
오드리햅번이 아들에게 남긴 교훈 1408
기개(氣槪)를 잃지 마라! 1305
[재야인사] 계훈제선생 1787
Che gelida manina! - 오페라 라보엠 中 1509
부활, 무엇이 문제인가? - 강일상목사 (기독교사상 2011년8월호) 2065
이국주(개그우먼) 1881
심명보(화가) 2422
월리엄 셰익스피어 1662
나이의 역사 1735
공자 1673
죽기 직전에야 후회하는 다섯 가지. 2663
마이클 조던 2239
톨스토이 1749
윌슨 미즈너 2229
발타사르 그라시안 1882
공자 1691
로알 아문센 1706
마더 테레사 1713
프란치스코 교황 1638
원스턴 처칠 1967
죽은 시인의 사회 中 165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