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대형교회 보란듯.. 승효상, 시골에 15평 '교회다운 교회' 짓다

강지원 입력 2019.04.30. 04:42 수정 2019.04.30. 09:04 

 

신도 30명 경산 하양 무학로 교회 무료 설계… 첨탑ㆍ네온사인 십자가 없이 절제미

경북 경산시 하양읍에 올 초 완공된 ‘하양 무학로 교회’ 전경. 첨탑이나 네온사인 십자가를 달지 않고 인류 최초의 건축 자재인 벽돌을 차곡차곡 쌓아 지었다. ©김종오 건축사진작가

경북 경산시 하양읍에 올 초 완공된 ‘하양 무학로 교회’ 전경. 첨탑이나 네온사인 십자가를 달지 않고 인류 최초의 건축 자재인 벽돌을 차곡차곡 쌓아 지었다. ©김종오 건축사진작가

인구 2만7,000명의 소읍인 경북 경산시 하양읍 주택가에 올해 초 네모난 회갈색 건물이 들어섰다. 창도, 간판도 없는 작은 단층 벽돌 건물이다. 취향 유난한 누군가의 별장 아니면 독특함으로 사람들을 끌어 모으려는 카페인가 싶은데, 교회다. 조원경(62) 목사가 1986년 개척한 ‘하양무학로 교회’의 신축 건물이다.

하늘로 자꾸 치솟는 대도시 대형 교회와는 180도 다른 외관이다. 무엇보다 주변 풍경을 압도하지 않는다. 스스로 교회임을 드러내지도 않는다. 한국 교회의 상징인 높다란 첨탑도, 네온사인으로 밤새 번쩍거리는 십자가도 없다. 한쪽 외벽에 붙어 있는 작은 철재 십자가가 교회 건물이라는 걸 알려 주는 유일한 표식이다.

 

신도가 30여명 뿐인 이 작은 교회를 설계한 건 ‘대한민국 대표 건축가’인 승효상 이로재 대표다. 지난해 국가 건축정책을 총괄하는 국가건축정책위원장에 취임한 것을 비롯해 화려한 경력을 자랑하는 승 대표가 설계를 ‘무료로’ 해 줬다. 최근 하양무학로 교회에서 승 대표와 조 목사를 만나 들은 사연은 이렇다.

승 대표는 3년 전 조 목사에게 교회 설계를 부탁 받았다. 두 사람은 지역 문화유산 세미나에서 만나 알고 지내는 사이였다. 건축 업계 물정을 잘 몰랐던 조 목사가 승 대표에게 물었다. “7,000만원으로 교회를 새로 짓고 싶은데, 가능합니까?” 7,000만원은 신도들이 한 푼 두 푼 모은 건축 헌금이었지만, 건축 업계 시세로 따지면 터무니 없이 적은 액수였다. 승 대표는 뜻밖에 흔쾌히 수락했다. “네, 됩니다.”

 

조 목사는 “개척 당시 교회를 패널로 얼기설기 지었는데, 하나님 계신 집이 누추한 것이 항상 마음에 걸렸다”며 “개척 30주년을 맞아 건물 보수라도 해야겠다는 생각에 말을 꺼냈는데 승 대표가 선뜻 응해 줘서 많이 놀랐다”고 말했다. 승 대표는 독실한 기독교 신자에, 작은 교회 건축 경력이 많다. 그는 “정말로 교회다운 교회를 건축해 보고 싶은 마음이 있었던 차였다”며 “가난한 교회일수록 절박하고, 절박할수록 본질을 추구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승 대표가 구상한 ‘교회다운 교회’의 핵심은 ‘절제’다. 교회 출입문부터 눈에 띄지 않는 곳에 냈다. 문으로 들어서자 마자 단출한 예배당이 나온다. 연면적 15평(49㎡)의 단층 구조로, 50명이 다닥다닥 붙어 앉을 수 있는 크기다. 교회가 ‘커지는 것’에는 앞으로도 관심 없을 것이라는 뜻이다. 벽돌 노출 벽면으로 둘러싸인 예배당에는 신도석과 성가대석, 목사가 설교하는 강연대와 의자, 예배 준비대, 낡은 피아노 한대만 놓여 있다. 목사의 자리를 한껏 높이는 여느 교회들과 달리, 모두 수평으로 배치했다. 방송 장비도 들이지 않았다. 화려한 조명도 없다. 얇고 길게 뚫린 천창으로 들어오는 빛이 십자가가 걸린 벽면을 비추며 공간을 채운다. 예배당의 소박한 소품들도 승 대표가 일일이 디자인했다.

승효상 건축가가 지은 ‘하양무학로교회’에는 화려한 연단이나 성대한 십자가와 파이프 오르간, 방송장비 등이 없다. 건축가가 디자인한 ‘수도자의 의자’와 벽돌로 만든 낮은 강연대와 신도석 등 꼭 필요한 것들만 남겨놨다. ©김종오 건축사진작가

승효상 건축가가 지은 ‘하양무학로교회’에는 화려한 연단이나 성대한 십자가와 파이프 오르간, 방송장비 등이 없다. 건축가가 디자인한 ‘수도자의 의자’와 벽돌로 만든 낮은 강연대와 신도석 등 꼭 필요한 것들만 남겨놨다. ©김종오 건축사진작가

건물 옥상에는 높이 4m의 벽돌 벽을 세우고 작은 기도 공간을 마련했다. 교회 옆에는 야외 예배당이 있다. 등받이 없는 벽돌 의자가 전부인 야외 예배당은 동네 주민을 위한 열린 공간이다. 누구든 들러 기도를 하거나 앉아 쉴 수 있게 했다. 교회를 둘러 본 승 대표는 “완공된 예배당에 가만히 앉아 있다가 눈물을 흘렸다는 지인이 있다”면서 “교회 공간의 본질인 성찰과 참회의 기회를 준 것 같아 건축가로서 큰 위안이 됐다”고 말했다.

18일 완공된 하양무학로교회를 방문한 승효상(오른쪽) 국가건축정책위원장이 조원경 목사와 단출한 철재 십자가 아래에서 즐겁게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강지원 기자

18일 완공된 하양무학로교회를 방문한 승효상(오른쪽) 국가건축정책위원장이 조원경 목사와 단출한 철재 십자가 아래에서 즐겁게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강지원 기자

승 대표는 설계비를 받지 않았다. ‘재능 기부’를 한 셈이다. 그래도 7,000만원으로 교회를 지을 순 없었다. 조 목사는 “공사비가 얼마나 드는지 가늠조차 못했던 게 사실”이라고 했다. ‘하늘’이 도왔는지, 승 대표가 작은 교회 설계를 맡아 정성을 쏟는다는 소문이 퍼지자 온정이 쏟아졌다. 대구의 한 벽돌공장 대표는 벽돌 10만장을 무상으로 지원해 줬고, 인근 사찰인 경북 영천시 은해사에서도 300만원을 기부했다. 하양읍 주민들도 기부에 동참했다. 공사비로 약 2억원이 들었지만, 빚은 1원도 남기지 않았다. 신도들에게 수백억원 대의 건축 헌금을 무리하게 걷고 그마저도 부족해 빚을 내 호화 성전을 지은 뒤 오른 부동산값으로 빚을 충당하는 대형 교회들과 정반대의 행보를 걸은 셈이다.

하양무학로 교회 옥상에는 폭 1m에 높이 4m의 경건한 기도 공간이 마련돼 있다. 벽돌 벽에 ‘T’자 형의 틈새를 내어 경건한 느낌을 극대화했다. ©김종오 건축사진작가

하양무학로 교회 옥상에는 폭 1m에 높이 4m의 경건한 기도 공간이 마련돼 있다. 벽돌 벽에 ‘T’자 형의 틈새를 내어 경건한 느낌을 극대화했다. ©김종오 건축사진작가

승 대표는 대형 교회에서 비싼 설계를 여러 차례 요청 받았지만, 거절했다고 한다. 승 대표는 “설계를 의뢰하는 교회들은 대부분 콘서트홀 같은 부대시설을 강조하거나, 신도들을 위한 편의 시설을 넣어 달라는 요구를 많이 한다”며 “교회답지 못할 뿐 아니라 교회의 기능을 현저하게 훼손하는 것이어서 응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교회가 쇼핑센터나 회사 건물처럼 생기면 되겠느냐”면서 “교회는 누구나 들어와서 신께 기도하라고 만든 집이므로 그 기능에만 충실하면 된다고 본다”고 했다. 이어 “가장 본질적인 것만 남겨둠으로써 자신을 성찰하고 신과 대화할 수 있게 한 공간이야말로 교회다운 교회”라고 덧붙였다.

하양무학로 교회의 야외 예배당은 동네 주민들이 오다가다 쉴 수 있는 쉼터이기도 하고, 날이 좋은 날 밖에서 예배를 드릴 수 있는 공간이기도 하다. ©김종오 건축사진작가

하양무학로 교회의 야외 예배당은 동네 주민들이 오다가다 쉴 수 있는 쉼터이기도 하고, 날이 좋은 날 밖에서 예배를 드릴 수 있는 공간이기도 하다. ©김종오 건축사진작가

신도들의 반응은 어떨까. 설계자의 ‘경건한’ 의도와 달리, 칭찬 일색은 아니라고 한다. 교회 입구 천장이 뻥 뚫린 구조라 비를 맞으며 드나들어야 한다는 점, 신도석에 발판과 받침대가 없어 불편하다는 점, 어둡고 썰렁하다는 점 등을 불평하는 신도들이 있다고 한다. 이에 조 목사는 웃으며 말했다. “교회가 인간의 몸을 편하게 하기 위해서 가는 곳은 아니잖아요. 하나님과 만날 수 있고, 또한 마음의 안식을 취할 수 있다면 그것으로 충분하지요. 그런 의미에서 우리 교회는 가장 교회다운 교회일 겁니다.”

 

하양=강지원 기자 stylo@hankookilbo.com

제목 조회 수
[김지수의 인터스텔라] 이어령 마지막 인터뷰 “죽음을 기다리며 나는 탄생의 신비를 배웠네” - 조선일보 0
97세 노벨상 수상자 “정년퇴직제 탓 33년 전 쫓겨나듯 英 떠나” - 연합뉴스 0
佛 전신마비 환자, '뇌파+로봇 슈트'로 걷기 성공 - 연합뉴스 0
청소아주머니의 주머니돈 1
사람속(Homo) 조상 긴 모유수유가 두뇌·사회구조 발달 가져와 - 연합뉴스 0
[전시]백산무역과 경주 최부자의 독립운동, 특별전 ‘나라가 없으면 부자도 없다’ - 민중의 소리 0
한국 아파트 80살이 최고령···예멘 500살 아파트 비결은 - 중앙일보 1
제주개는 한국 고유 토종개..독립적인 품종 - 연합뉴스 0
김밥할머니의 장학금 덕분에 미국 대학 교수됐어요 - 파이낸셜뉴스 1
美 해군 전투기 조종사 "UFO 목격..극초음속 비행" - 서울신문 0
대형교회 보란듯.. 승효상, 시골에 15평 '교회다운 교회' 짓다 - 한국일보 5
[멋진댓글 시리즈1] 3
장의 차량의 역사, 영구 차량의 변천사 - 글로벌 오토 뉴스 34
하루 숲 속 생활 뒤 스트레스 측정하자..놀라운 결과 - SBS 6
친한 친구끼리는 뇌파도 비슷하게 나온다…“fMRI로 뇌속혈류 측정비교” - 뉴스웍스 35
[결정비용] 뇌, 사소한 고민에도 에너지 펑펑 "결정할 때마다 피곤해" - 한국일보 47
바나나는 열대에서만 자란다? 아마추어 과학자의 엉뚱한 도전 44
20대 기억력 지닌 80대 '슈퍼에이저' 비밀 밝혀졌다 - newsis 40
국가는 가족에, 가족은 비혼자에 떠넘겨.. '돌봄의 민주화' 고민할 때 - 경향신문 81
스스로 바둑 깨우친 '알파고 제로' 나왔다..'AI 신기원' - 연합뉴스 17
엄마 얼굴 쏙 빼닮았는데… 관상-성격은 왜 다르지? - 동아일보 122
"종교는 인민의 아편"… 과학으로 입증됐다 - 아시아경제 216
슬픈 영화를 보고 나면 유대감이 더 강해진다? - 매일경제 208
불협화음 다음에 들려오는 화음(기독교사상 2016년 7월호) 340
영적 웜홀(Wormhole)로 인도하는 안내자(기독교사상 2016년 4월호)- 민돈후목사 311
발레리나 강수진의 완벽은 없다. 183
진정한 스포츠맨쉽 179
행복이란? 217
'한숨' 쉬는 것은 정말 좋지 않은 일일까? 662
무표정한 당신 '공감 능력'도 떨어진다? 549
잘됐으면 좋겠다 - 홍대광 386
메멘토 모리, 죽음이 삶에게 건네다 569
요즘 엄마의 충고 509
백만장자의 내려놓음 579
|인물| 김교신 762
김교신의 무교회주의와 '일상성 속의 증거'로서의 신앙 - 양현혜교수(기독교사상 2015년 5월호) 1232
그 중에 그대를 만나 - 이선희 1149
남을 위해 기도하면, 화병이 사라진다. - 다음뉴스 2955
바램 - 노사연 2949
또 운다 또 - 다비치 2910
사랑없인 못 살아요 - 조영남 1235
오드리햅번이 아들에게 남긴 교훈 1366
기개(氣槪)를 잃지 마라! 1280
[재야인사] 계훈제선생 1763
Che gelida manina! - 오페라 라보엠 中 1293
부활, 무엇이 문제인가? - 강일상목사 (기독교사상 2011년8월호) 2016
이국주(개그우먼) 1857
심명보(화가) 2389
월리엄 셰익스피어 1643
나이의 역사 1717
공자 1655
죽기 직전에야 후회하는 다섯 가지. 2634
마이클 조던 2214
톨스토이 1729
윌슨 미즈너 2205
발타사르 그라시안 1825
공자 1679
로알 아문센 1689
마더 테레사 1692
프란치스코 교황 1617
원스턴 처칠 1946
죽은 시인의 사회 中 1628
피에르 코르네유 2178
현대인에게 가장 결핍되어 있는 것 1604
Angelo Branduardi - La grande giostra 1666
모든 사람은 이것이든 저것이든.. 1774
인간의 삶 1557
그대 내게 행복을 주는 사람 - 해바라기 1696
어느 60대 노부부 이야기 - 김광석 1634
겨울은 내 머리 위에 1776
인간의 생명은 둘도 없이 귀중한 것인데도.. 1796
자신의 주인으로 산다는 것 - 최진석교수 1709
축의금 1만3천원과 사과 한봉지 3434
타인의 단점을 찾으려고 한다면 1737
가장 외로운 사람이... 1619
다시 보는 영화 "괴물" - 출처:외방정원(http://oeker.net/) 2216
초현실주의 작가 블라디미르 쿠쉬 작품감상 [98] 8333
지식에 투자하는 것 1712
번아웃 증후군 자가진단 1755
돈은 머리에 넣고 다녀라 1885
자신을 내보여라. 1658
지도자의 책임 1757
의과대학 교수들이 만든 의학 만화 6531
나만이 내 인생을 바꿀 수.... 1725
이직률 50%의 회사 1820
이 세상에 열정없이 이루어진 위대한 것은 없다.-게오르크 빌헬름 2024
잘못된 길을 가고 있다는 신호 1921
장작 2029
"매출증대비법서" 中 2020
중용 제23장 2205
불가능이란 없다는 사실을 믿어야 불가능이 없다. 2062
易地思之 2032
천 개의 바람이 되어 2044
인간을 바꾸는 3가지 방법 2033
急難之朋 2037
남편의 얼굴, 아내의 마음 2040
한국군과 미군의 차이 2261
국민학생과 초등학생의 차이 2347
한국에서 여객선을 안전하게 타는 법 2234
마음은 모든 일의 근본이 된다. 232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