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제가 되는 글은 운영자에게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문제시 삭제하겠습니다.

20대 기억력 지닌 80대 '슈퍼에이저' 비밀 밝혀졌다

박상주 입력 2018.02.19. 16:15

 

뇌속 VE 뉴런 밀도, 보통 노인들에 비해 높아

 

【서울=뉴시스】박상주 기자 = 여든 살이 넘어서도 청장년 못지않은 인지력과 집중력, 기억력 등을 자랑하는이른바 ‘슈퍼에이저(Superager)’들의 비밀이 밝혀졌다.

미국 연구진은 슈퍼에이저들의 뇌 속에 ‘폰 이코노모 뉴런(Von Economo neurons, VE 뉴런)’이라는 뇌세포 물질이보통 노인들에 비해 훨씬 두텁게 발달해 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영국 가디언은 19일(현시지간) 미국 노스웨스턴대학 연구진이 청장년 못지않은 인지능력과 집중력을 보이고 있는

‘슈퍼에이저’들의 비밀을 풀었다고 보도했다.

 

노스웨스턴대학의 에밀리 로갈스키 교수는 18일 미국 텍사스 오스틴에서 열린 ‘전미과학진흥협회(the American Association for the Advancement of Science)’ 연례 미팅에서 “얼마 전 까지만 하더라도 나이가 들면 늙고 병들어 가는 길 밖에 없다고 생각했다.

우리는 이런 한계를 넘어설 필요가 있다. 나이 들어서도 무엇이 가능한지를 살펴봐야 한다. 거기에 이르는 방법이 무엇인지를 연구해야 한다”라 말했다.

연구진은 슈퍼에이저 10명이 사망한 뒤 그들의 뇌를 검사한 결과 다른 일반 노인들과는 달리 VE 뉴런이라는 뇌세포의 밀도가 훨씬 두텁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VE 뉴런은 일부 제한된 고등 포유동물의 뇌에서 발견되고 있는 물질로 대화 능력을 증진시키는 역할을 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연구진은 또한 슈퍼에이저들의 뇌는 집중력과 기억력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전측 대상회(Anterior Cingulate)가 두텁게 발달해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로갈스키 교수는 “슈퍼에이저들의 뇌세포를 현미경으로 관찰한 결과 그들은 80대 보통 노인들에 비해 VE 뉴런이 훨씬 두텁게 형성돼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심지어 20대들보다 VE 뉴런이 발달한 경우도 있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인지능력의 감퇴 속도 역시 80대 보통 노인들의 경우 슈퍼에이저들에 비해 2배 반 가까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라고 말했다.

 

과학자들은 또 알츠하이머병의 원인으로 알려진 뇌 속 아밀로이드 단백질에 관해 연구를 했다. 아밀로이드는 뇌속에 축적돼 뇌신경세포를 손상시킴으로써 알츠하이머 등을 유발시키는 물질로 알려져 있다.

연구진은 흡연과 음주 등이 반드시 생명을 단축시키는 요인은 아니라고 주장했다.

그들은 또 80세 이상의 노인들에게 낮은 체중은 오히려 수명을 단축시킬 수도 있다는 사실도 밝혀냈다.

젊은 시절 날씬한 것은 좋지만 나이 들어 마른 체형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것이다.

 

sangjooo@newsis.com

제목 조회 수
나비는 어떻게 ‘하늘에서 떨어지는 볼링공’ 같은 빗방울 충격 피하나 - 한겨레 0
“코로나 이전 못돌아가”..‘탈세계화·큰 정부·양극화’ 시대 온다 - newsis 0
삼풍百 일식집 막내 “‘나가! 이새끼야’ 주방장 외침이 날 살렸죠”- news1 0
겉만 번지르르? ‘나혼산’ 유아인은 단지 족쇄를 털고 싶을 뿐 - 엔터미디어 1
7200억대 자산가의 극단적 선택…결국 돈이 문제였다 – 머니투데이 0
녹음기에 전기충격기도.. 요즘 젊은 남녀, 침대서도 못믿어 - 조선일보 2
15년 만에 바뀐 회춘의 비밀..“젊은 피 수혈 필요 없다” - 연합뉴스 4
교회도 통째로 바꿨다.. 찬양예배 없애고 ‘통성기도’ 자제 - news1 1
‘나 하나쯤’ 한국선 안 통해..이태원 태풍 막은 ‘국민 클라쓰’ - news1 0
조선의 상팔하팔 2
우리가 알던 세상은 끝났다..‘포스트 코로나’ 3가지가 바뀐다 - 머니투데이 1
‘코로나의 역설’ 지구가 조용해졌다.. 진동 줄고 하늘 맑아지고 - 서울신문 9
딥마인드, 아타리 57개 모든 게임 ‘인간추월’ 성과 - 한겨레 6
[중앙시평] 서양 우월주의의 종언? - 중앙일보 6
인류 직접 조상 H.에렉투스, ‘루시’ 등과 같은 지역서 살아 - 연합뉴스 4
얼음 덮인 남극, 9천만년 전 공룡시대 땐 울창한 숲이었다 - 연합뉴스 5
인류 초기 종교집단?..5000년 전 제례 공간, 이라크서 발견 - 서울신문 4
중국, 세계 인터넷 확 바꿀 ‘뉴IP’ 밀어부친다 - 지디넷미디어 4
인간 수명 한계 없앨까..미 연구진 114세 세포를 ‘아기 수준’으로 바꿔 - 서울신문 4
‘중국 말고 한국 진단키트 주세요’ 전세계 러브콜 쇄도 - 국민일보 8
너를 만났다 - MBC 휴먼타큐멘터리 5
'20번 빨아쓰는 나노마스크 2천원'…식약처 승인만 남았다 - news1 6
'얼굴 없는' 비대면 사회의 두 얼굴 - 경향신문 6
사회는 변했는데 한국교회는 왜 예배당 예배 집착하나 - 연합뉴스 8
[이광식의 천문학+] 90년 전 명왕성 발견의 숨은 공로자..여성 수학자의 사연 - 서울신문 20
‘가타카나 신라 유래설’ 제기한 일본 학자 “‘각필’ 볼수록 확신” - 한겨레 25
터키 선사 유적지서 8천500년 전 사람 이빨 장신구 출토 - 연합뉴스 32
[앵커브리핑] “내가 이러려고 배우가 된 것은 아닌데..” - jtbc 19
다람쥐가 추위 견디며 겨울잠을 자는 비결 - 아시아경제 50
뇌는 스스로 청소한다..서서히 밝혀지는 ‘잠의 비밀’ - 경향신문 26
네안데르탈인이 만든 “마지막” 독수리 발톱 목걸이 발굴 - 연합뉴스 20
[김지수의 인터스텔라] 이어령 마지막 인터뷰 “죽음을 기다리며 나는 탄생의 신비를 배웠네” - 조선일보 40
97세 노벨상 수상자 “정년퇴직제 탓 33년 전 쫓겨나듯 英 떠나” - 연합뉴스 31
佛 전신마비 환자, '뇌파+로봇 슈트'로 걷기 성공 - 연합뉴스 37
청소아주머니의 주머니돈 25
사람속(Homo) 조상 긴 모유수유가 두뇌·사회구조 발달 가져와 - 연합뉴스 26
[전시]백산무역과 경주 최부자의 독립운동, 특별전 ‘나라가 없으면 부자도 없다’ - 민중의 소리 65
한국 아파트 80살이 최고령···예멘 500살 아파트 비결은 - 중앙일보 46
제주개는 한국 고유 토종개..독립적인 품종 - 연합뉴스 36
김밥할머니의 장학금 덕분에 미국 대학 교수됐어요 - 파이낸셜뉴스 39
美 해군 전투기 조종사 'UFO 목격..극초음속 비행' - 서울신문 38
대형교회 보란듯.. 승효상, 시골에 15평 '교회다운 교회' 짓다 - 한국일보 32
[멋진댓글 시리즈1] 26
장의 차량의 역사, 영구 차량의 변천사 - 글로벌 오토 뉴스 88
하루 숲 속 생활 뒤 스트레스 측정하자..놀라운 결과 - SBS 25
친한 친구끼리는 뇌파도 비슷하게 나온다…“fMRI로 뇌속혈류 측정비교” - 뉴스웍스 67
[결정비용] 뇌, 사소한 고민에도 에너지 펑펑 '결정할 때마다 피곤해' - 한국일보 72
바나나는 열대에서만 자란다? 아마추어 과학자의 엉뚱한 도전 82
20대 기억력 지닌 80대 '슈퍼에이저' 비밀 밝혀졌다 - newsis 78
국가는 가족에, 가족은 비혼자에 떠넘겨.. '돌봄의 민주화' 고민할 때 - 경향신문 172
스스로 바둑 깨우친 '알파고 제로' 나왔다..'AI 신기원' - 연합뉴스 45
엄마 얼굴 쏙 빼닮았는데… 관상-성격은 왜 다르지? - 동아일보 170
"종교는 인민의 아편"… 과학으로 입증됐다 - 아시아경제 269
슬픈 영화를 보고 나면 유대감이 더 강해진다? - 매일경제 260
불협화음 다음에 들려오는 화음(기독교사상 2016년 7월호) 398
영적 웜홀(Wormhole)로 인도하는 안내자(기독교사상 2016년 4월호)- 민돈후목사 357
발레리나 강수진의 완벽은 없다. 206
진정한 스포츠맨쉽 197
행복이란? 240
'한숨' 쉬는 것은 정말 좋지 않은 일일까? 755
무표정한 당신 '공감 능력'도 떨어진다? 580
잘됐으면 좋겠다 - 홍대광 407
메멘토 모리, 죽음이 삶에게 건네다 635
요즘 엄마의 충고 541
백만장자의 내려놓음 603
|인물| 김교신 796
김교신의 무교회주의와 '일상성 속의 증거'로서의 신앙 - 양현혜교수(기독교사상 2015년 5월호) 1280
그 중에 그대를 만나 - 이선희 1173
남을 위해 기도하면, 화병이 사라진다. - 다음뉴스 2991
바램 - 노사연 2984
또 운다 또 - 다비치 2933
사랑없인 못 살아요 - 조영남 1271
오드리햅번이 아들에게 남긴 교훈 1405
기개(氣槪)를 잃지 마라! 1301
[재야인사] 계훈제선생 1785
Che gelida manina! - 오페라 라보엠 中 1507
부활, 무엇이 문제인가? - 강일상목사 (기독교사상 2011년8월호) 2062
이국주(개그우먼) 1877
심명보(화가) 2418
월리엄 셰익스피어 1657
나이의 역사 1733
공자 1670
죽기 직전에야 후회하는 다섯 가지. 2660
마이클 조던 2236
톨스토이 1747
윌슨 미즈너 2227
발타사르 그라시안 1878
공자 1689
로알 아문센 1702
마더 테레사 1709
프란치스코 교황 1636
원스턴 처칠 1963
죽은 시인의 사회 中 1646
피에르 코르네유 2221
현대인에게 가장 결핍되어 있는 것 1620
Angelo Branduardi - La grande giostra 1681
모든 사람은 이것이든 저것이든.. 1802
인간의 삶 1573
그대 내게 행복을 주는 사람 - 해바라기 1787
어느 60대 노부부 이야기 - 김광석 164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