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말랑말랑과학

슬픈 영화를 보고 나면 유대감이 더 강해진다?

매일경제 | 이영욱 | 입력 2016.09.23. 06:04
[말랑말랑과학-116] 17세기 엄격한 사회질서에숨막혀하던 미국 상류층 로즈(케이트 윈즐릿 분)는 어머니와 권위적인 재벌 귀족 약혼자 칼 헉슬리(빌리 제인 분)와 함께 타이타닉호에 오른다. 출항 전 부두의 선술집에서 우연히 내기에 이겨 배에 오른 청년 화가 잭 도슨(리어나도 디캐프리오 분). 빙산과의 충돌로 북대서양에 가라앉은 타이타닉호의 비극과 함께 신분을 뛰어넘은 잭과 로즈의 애절한 러브스토리를 다룬 영화가 '타이타닉(1998)'이다.

 영화 마지막 부분 파편을 붙잡고 차가운 바다 위에 떠 있던 잭이 로즈의 손을 놓고 바닷속으로 가라앉는 장면은 가라앉는 배에서 다양한 모습으로 최후를 맞은 사람들, 승객들을 안심시키기 위해 마지막 순간까지 연주를 들려준 악사들과 함께 영화 속 슬픈 장면 중 하나로 꼽힌다. 영화를 봤던 많은 사람들이 이 장면에서 눈물을 훔쳤을 것이다.

잭과 로즈의 비극적인 사랑을 그린 영화 `타이타닉(1998)`
잭과 로즈의 비극적인 사랑을 그린 영화 `타이타닉(1998)`

 사람들 중에선 이런 슬픈 영화가 주는 '울림'을 느끼기 위해 영화를 두 번이고 세 번이고 다시 보는 경우가 많다. 꼭 외국영화가 아니더라도 대표적인 국내 멜로 영화로 손꼽히는 '봄날은 간다'(2001), '클래식'(2003), '내 머리 속의 지우개'(2004) 등은 등장인물들 간의 '애절한' 사랑을 다루고 있다.

 최근 영국 연구팀은 사람들이 왜 슬픈 영화(혹은 드라마) 등을 여러 번 반복해 보는지에 대한 흥미로운 연구결과를 제시했다.

 영국 옥스퍼드대 로빈 던바 심리학 교수 연구팀은 '도대체 왜 우리는 그 많은 시간과 돈을 들여 슬픈 소설과 영화를 감상하는지'라는 물음에 대한 답을 찾기 위해 연구를 진행했다.

 앞선 여러 연구에서는 춤추기나 웃기, 노래부르기 등 '즐거운' 단체 활동을 하면 뇌에서 엔도르핀이 분비돼 고통에 대한 내성을 높여주고 활동에 참여한 사람들 간 유대감을 높여준다는 것이 확인됐다.

 1975년 발견된 엔도르핀은 모르핀보다 100배 이상 강력한 '마약'으로 불린다. 엔도르핀(endorphine)이란 단어도 뇌 속에 존재하는 내인성 모르핀(endogenous morphine)의 줄임말이다. 엔도르핀은 포유류의 뇌나 뇌하수체에서 추출되는 신경전달물질로 고통을 조절하는 작용을 한다.

 영장류들이 털 고르기를 할 때도 엔도르핀이 분비된다. 던바 교수는 "영장류에서도 엔도르핀이 분비된다는 사실을 볼 때 사람에게서 나타나는 '엔도르핀 분비'는 (진화의 과정에서) 사회적 연대감을 형성하기 위해 나타난 특징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슬픈 영화나 드라마를 감상했을 때도 즐거운 활동을 했을 때처럼 엔도르핀이 분비되고 이로 인해 사회적 유대감이 강해질 것이라는 가설을 세웠다.

 던바 교수 연구팀은 169명의 실험 참가자를 모집해 베니딕트 컴버배치와 톰 하디 주연의 '스튜어트: 어 라이프 백워즈(2007, BBC)'라는 드라마를 보여줬다. 노숙자 도움센터에서 일하던 알렉산더(베니딕트 컴버배치 분)가 우연히 노숙자 스튜어트(톰 하디 분)를 만나 겪는 이야기를 다룬 드라마로 알렉산더가 어릴 때부터 성적 학대를 받은 약물중독자이며 감옥에도 다녀온 스튜어트의 진짜 삶과 그가 입은 상처를 알게 되면서 책으로 집필할 결심을 하게 된다는 내용이다. 드라마는 스튜어트의 비극적 선택으로 막을 내린다.

 연구팀은 스튜어트 어 라이프 백워즈를 본 실험 참가자들과 비교를 위해 대조군 68명에게는 상대적으로 차분한 내용인 런던자연사박물관을 다룬 내용 등 BBC의 다큐멘터리 두 편을 보여줬다.

 연구팀은 모든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영상을 보기 전후로 두 가지를 체크했다. 하나는 참가자들 간의 소속감·친밀함(belongings)이었다. 다른 하나는 로만 체어(다리를 걸고 상체를 들어올리는 방식으로 운동하는 운동기구)를 통해 어려운 자세로 버티며 다리 근육에 나타나는 고통을 얼마나 잘 견디는지를 체크하는 것이었다.

 참가자들 중 드라마를 본 사람은 다큐멘터리를 본 사람보다 18% 더 오래 버텼다. 연구팀은 드라마를 본 참가자들의 사회적 유대감이 대조군(다큐를 본 사람들)에 비해 높다는 것도 발견했다. 슬픈 영상을 본 사람들 사이에서 결속감이 더 높아진 것이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결과가 사람들이 강렬한 공연물을 접했을 때 유대감을 더 강하게 느끼는 이유에 대한 답을 줄 수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던바 교수는 "공연계에서 오래된 속담 중 '사람들이 개개인의 자격으로 공연을 보러 갔다가 끝나고 나면 추종자·애호자가 되어서 나온다'는 말이 있는데 이 말이 우리의 연구결과를 가장 잘 설명해준다"고 설명했다.

[이영욱 과학기술부 기자]

제목 조회 수
하루 숲 속 생활 뒤 스트레스 측정하자..놀라운 결과 - SBS 0
친한 친구끼리는 뇌파도 비슷하게 나온다…“fMRI로 뇌속혈류 측정비교” - 뉴스웍스 4
[결정비용] 뇌, 사소한 고민에도 에너지 펑펑 "결정할 때마다 피곤해" - 한국일보 13
바나나는 열대에서만 자란다? 아마추어 과학자의 엉뚱한 도전 11
20대 기억력 지닌 80대 '슈퍼에이저' 비밀 밝혀졌다 - newsis 23
국가는 가족에, 가족은 비혼자에 떠넘겨.. '돌봄의 민주화' 고민할 때 - 경향신문 31
스스로 바둑 깨우친 '알파고 제로' 나왔다..'AI 신기원' - 연합뉴스 9
엄마 얼굴 쏙 빼닮았는데… 관상-성격은 왜 다르지? - 동아일보 65
"종교는 인민의 아편"… 과학으로 입증됐다 - 아시아경제 189
슬픈 영화를 보고 나면 유대감이 더 강해진다? - 매일경제 171
불협화음 다음에 들려오는 화음(기독교사상 2016년 7월호) - 허정섭목사 274
영적 웜홀(Wormhole)로 인도하는 안내자(기독교사상 2016년 4월호)- 민돈후목사 274
발레리나 강수진의 완벽은 없다. 170
진정한 스포츠맨쉽 175
행복이란? 211
'한숨' 쉬는 것은 정말 좋지 않은 일일까? 593
무표정한 당신 '공감 능력'도 떨어진다? 531
잘됐으면 좋겠다 - 홍대광 383
메멘토 모리, 죽음이 삶에게 건네다 559
요즘 엄마의 충고 497
백만장자의 내려놓음 573
|인물| 김교신 756
김교신의 무교회주의와 '일상성 속의 증거'로서의 신앙 - 양현혜교수(기독교사상 2015년 5월호) 1174
그 중에 그대를 만나 - 이선희 1147
남을 위해 기도하면, 화병이 사라진다. - 다음뉴스 2948
바램 - 노사연 2934
또 운다 또 - 다비치 2908
사랑없인 못 살아요 - 조영남 1219
오드리햅번이 아들에게 남긴 교훈 1338
기개(氣槪)를 잃지 마라! 1265
[재야인사] 계훈제선생 1752
Che gelida manina! - 오페라 라보엠 中 1243
부활, 무엇이 문제인가? - 강일상목사 (기독교사상 2011년8월호) 1959
이국주(개그우먼) 1848
심명보(화가) 2368
월리엄 셰익스피어 1639
나이의 역사 1710
공자 1651
죽기 직전에야 후회하는 다섯 가지. 2630
마이클 조던 2162
톨스토이 1726
윌슨 미즈너 2191
발타사르 그라시안 1810
공자 1675
로알 아문센 1685
마더 테레사 1686
프란치스코 교황 1613
원스턴 처칠 1942
죽은 시인의 사회 中 1623
피에르 코르네유 2147
현대인에게 가장 결핍되어 있는 것 1601
Angelo Branduardi - La grande giostra 1662
모든 사람은 이것이든 저것이든.. 1756
인간의 삶 1554
그대 내게 행복을 주는 사람 - 해바라기 1656
어느 60대 노부부 이야기 - 김광석 1632
겨울은 내 머리 위에 1766
인간의 생명은 둘도 없이 귀중한 것인데도.. 1783
자신의 주인으로 산다는 것 - 최진석교수 1701
축의금 1만3천원과 사과 한봉지 2987
타인의 단점을 찾으려고 한다면 1730
가장 외로운 사람이... 1616
다시 보는 영화 "괴물" - 출처:외방정원(http://oeker.net/) 2212
초현실주의 작가 블라디미르 쿠쉬 작품감상 [11] update 7700
지식에 투자하는 것 1707
번아웃 증후군 자가진단 1750
돈은 머리에 넣고 다녀라 1870
자신을 내보여라. 1655
지도자의 책임 1756
의과대학 교수들이 만든 의학 만화 6527
나만이 내 인생을 바꿀 수.... 1722
이직률 50%의 회사 1816
이 세상에 열정없이 이루어진 위대한 것은 없다.-게오르크 빌헬름 2020
잘못된 길을 가고 있다는 신호 1918
장작 2025
"매출증대비법서" 中 1994
중용 제23장 2168
불가능이란 없다는 사실을 믿어야 불가능이 없다. 2057
易地思之 2029
천 개의 바람이 되어 2041
인간을 바꾸는 3가지 방법 2029
急難之朋 2033
남편의 얼굴, 아내의 마음 2036
한국군과 미군의 차이 2259
국민학생과 초등학생의 차이 2339
한국에서 여객선을 안전하게 타는 법 2231
마음은 모든 일의 근본이 된다. 2319
운명의 수레바퀴는 존재하는가? 2346
도마복음의 진실 (+ 한글번역) [3] 602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