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기에 등록된 게시물은 모두 운영자의 저작물입니다.

점심 때 뭐 먹지?

2015.01.15 20:47

운영자 조회 수:1343

점심시간마다 뭘 먹을까, 하는 고민을 합니다.

어머니들은 점심을 먹으며, 저녁을 고민한다고 합니다.

그것은 가족을 위하는 것이니 무어라 할 것이 없습니다.

그러나 나는 내 입에 뭘 넣을까, 하는 고민을 하는 것입니다.


특히나 직장인들이 이 걱정을 많이 할 것 같습니다.

왜 이런 고민을 할까요?

그것은 아마도 더 맛있는 것을 먹겠다고 하는 것 같습니다.

지극히 주관적이지만 집에서 먹는 밥보다 사먹는 밥이 더 맛있습니다.

그러니 그 맛있는 사먹는 밥 중에 더 맛있는 것을 찾고자 하는 욕심이,

뭘 먹을까, 고민을 하게 만듭니다.


사실, 더 맛난 것도 없습니다.

따뜻한 흰 밥에 잘 익은 김치만 있어도 얼마든지 맛있게 먹을 수 있습니다.

또, 배가 차면 아무리 맛있다고 하는 음식도 평범해지기 마련입니다.

그래서, "시장이 반찬"이라는 말이 생겼는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어리석은 저는 오늘도 고민합니다.

"오늘 점심은 뭘 먹지?"


언제쯤 인생에 대한 진지한 고민을 할 수가 있을까요?

제목 조회 수
신앙만 있고, 상식은 없는... 71
당연하게 소중한.. 156
외로움이란? 83
경제보다는 사람이 먼저입니다. 109
초월의 초능력 122
영화, "고산자, 대동여지도" - 자신의 꿈에게 복종 172
믿음은 계란껍질을 만들고, 그 계란껍질은 나를 빡구로 만들었다... 425
평범한 영웅 119
현실 아닌 현실을 살다. 228
살아있다는 것에 대한 책임 170
온 몸으로 봄을 말하다! 190
보름밖에 살지 못한다면.. 203
욕 먹으면 오래산다? 180
얼마나 자연스럽게 행동하느냐가 더 중요하다. 265
성경이 기록된 목적 336
겨울 동백꽃 229
입에 들어가는 것은 사람을 더럽게 하지 않는다. 216
종교를 가진다는 것 216
항상 기뻐하라?! 457
넉넉한 작은 들꽃 862
영화 "차이나타운" -내 정신을 이어줄 자식 하나 있다면.. 2153
진자(眞自)를 찾아가는 여행 1062
아직도 열쇠를 찾지 못했습니다. 1122
자동차 바퀴에 목숨걸지 말아라~ 1179
점심 때 뭐 먹지? 1343
感動 1062
더하기 1237
낭만에 대한 꿈 1438
다시 봅니다. 3888
변화는 있지만 변함은 없기를 1830
가을 하늘과 붉은 단풍 1667
푸르름으로 하늘을 우러러 보자 2169
"제사" 문제에 대한 목회자의 작은 생각 3705
낯설다. 2091
어둠 속에서 빛나는 사람 2549
사람들은 나에게 얽매어 살아갑니다. 2551
도시의 석양(夕陽)은.. 2519
오르막길은 이렇게나 힘든데 2990
태양이 보이지 않음에 좌절하지 마십시오. 2479
오르막길을 올라 꼭 볼 것이 있습니다. 2497
하나님의 뜻이 있을 것입니다? 2205
역할과 책임 2491
이단 2747
관계 2903
책임 307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