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기에 등록된 게시물은 모두 운영자의 저작물입니다.

점심 때 뭐 먹지?

2015.01.15 20:47

운영자 조회 수:1273

점심시간마다 뭘 먹을까, 하는 고민을 합니다.

어머니들은 점심을 먹으며, 저녁을 고민한다고 합니다.

그것은 가족을 위하는 것이니 무어라 할 것이 없습니다.

그러나 나는 내 입에 뭘 넣을까, 하는 고민을 하는 것입니다.


특히나 직장인들이 이 걱정을 많이 할 것 같습니다.

왜 이런 고민을 할까요?

그것은 아마도 더 맛있는 것을 먹겠다고 하는 것 같습니다.

지극히 주관적이지만 집에서 먹는 밥보다 사먹는 밥이 더 맛있습니다.

그러니 그 맛있는 사먹는 밥 중에 더 맛있는 것을 찾고자 하는 욕심이,

뭘 먹을까, 고민을 하게 만듭니다.


사실, 더 맛난 것도 없습니다.

따뜻한 흰 밥에 잘 익은 김치만 있어도 얼마든지 맛있게 먹을 수 있습니다.

또, 배가 차면 아무리 맛있다고 하는 음식도 평범해지기 마련입니다.

그래서, "시장이 반찬"이라는 말이 생겼는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어리석은 저는 오늘도 고민합니다.

"오늘 점심은 뭘 먹지?"


언제쯤 인생에 대한 진지한 고민을 할 수가 있을까요?

제목 조회 수
당연하게 소중한.. 13
외로움이란? 12
경제보다는 사람이 먼저입니다. 46
초월의 초능력 52
영화, "고산자, 대동여지도" - 자신의 꿈에게 복종 102
믿음은 계란껍질을 만들고, 그 계란껍질은 나를 빡구로 만들었다... 260
평범한 영웅 60
현실 아닌 현실을 살다. 153
살아있다는 것에 대한 책임 104
온 몸으로 봄을 말하다! 125
보름밖에 살지 못한다면.. 131
욕 먹으면 오래산다? 114
얼마나 자연스럽게 행동하느냐가 더 중요하다. 197
성경이 기록된 목적 231
겨울 동백꽃 158
입에 들어가는 것은 사람을 더럽게 하지 않는다. 154
종교를 가진다는 것 143
항상 기뻐하라?! 383
넉넉한 작은 들꽃 792
영화 "차이나타운" -내 정신을 이어줄 자식 하나 있다면.. 2085
진자(眞自)를 찾아가는 여행 993
아직도 열쇠를 찾지 못했습니다. 1052
자동차 바퀴에 목숨걸지 말아라~ 1106
점심 때 뭐 먹지? 1273
感動 1003
더하기 1161
낭만에 대한 꿈 1380
다시 봅니다. 3816
변화는 있지만 변함은 없기를 1754
가을 하늘과 붉은 단풍 1601
푸르름으로 하늘을 우러러 보자 2106
"제사" 문제에 대한 목회자의 작은 생각 3631
낯설다. 2023
어둠 속에서 빛나는 사람 2479
사람들은 나에게 얽매어 살아갑니다. 2491
도시의 석양(夕陽)은.. 2456
오르막길은 이렇게나 힘든데 2931
태양이 보이지 않음에 좌절하지 마십시오. 2415
오르막길을 올라 꼭 볼 것이 있습니다. 2437
하나님의 뜻이 있을 것입니다? 2139
역할과 책임 2421
이단 2679
관계 2841
책임 3004
XE Login